한국문화예술신문
[tv] 과천국제SF영상축제가 열린다.
기자 : 김진희 날짜 : 2011-10-08 (토) 18:57
 과학적 상상력이 가득한 SF 고전 명작부터 유머러스하고 발칙한 상상력이 돋보이는 단편 영화와 애니매이션까지 다양하게 준비된 과천 국제SF영상축제가 10월 16일까지 국립과천과학관에서 열린다. 이 기간 동안 소개되는 작품은 17개국 57여편. 2회째를 맞는 이번 영화제는 SF장르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어떤 작품을 봐도 후회하지 않겠지만 아직 어떤 영화를 볼지 정하지 않았다면 아래의 영화에 주목해보자.

 올해 영화제는 ‘백두산대폭발! 상상력으로 인류를 구하라’라는 슬로건처럼 재난과 같은 미래의 위기에 대비하기 위해 상상력과 창의력이 필요하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총 6가지 섹션 중 ‘ 인간과 재난’ 섹션에서는 후지TV와 일본 방재청이 제작한 4부작 TV시리즈의 극장판 애니메이션 ‘도쿄 매그니튜드 8.0’부터 펑 샤오강 감독의 ‘대지진’ 등을 상영한다.

 국제SF영상축제에서는 유난히 다양한 애니메이션을 많이 접할 수 있다. 그 이유는 SF(science fiction: 공상과학)이라는 장르가 상상력을 근간으로 하는 애니메이션의 성격이 잘 맞아 떨어지기 때문이다. 때문에 2011 국제SF영상축제의 시작은 ‘공각기동대: 스탠드 얼론 콤플렉스 솔리드 소사이어티 3D’였다. 오픈 하루 만에 매진되었던 작년 개막작 ‘스즈미야 하루히의 소실’에 이어 올해도 애니메이션으로 문을 열은 것 이번 상영작은 사이보그가 인간과 공존하는 미래 세계를 그린 ‘공각기동대’의 세 번째 극장판으로 TV시리즈를 연출했던 카미야마 켄지의 작품이다.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에서의 첫 상영이었던 개막작을 놓친 관객은 8일 혹은 15일 미드나잇 스크리닝을 통해 기회를 노려보자.

 또한, 상상력을 자극하는 일본 판타지 애니메이션을 좋아한다면 국내 이미 많은 마니아들을 거느리고 있는 일본 독립 애니메이션의 떠오르는 별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최신작‘별을 쫒는 아이’와 우주를 배경으로 지구 아이들과 외계인 포치와의 우정과 모험을 그린 ‘우주쇼에 어서 오세요’가 선보인다. 이외에도 슈나우저 종 강아지 ‘융커스’와 외로운 소녀 ‘히로미’가 소통하는 ‘이리와, 융커스’, 어느 날 문 앞에서 발견한 펭귄과 그를 고향까지 데려다 주게 되는 꼬마의 우정을 그린 단편 ‘꼬마와 펭귄’ 등의 수작이 눈에 띈다. 이 두 작품은 SF의 단골 소재인 미래적 상상력과 첨단 기계의 등장 없이 ‘정’이라는 따뜻함만으로 마법 같은 이야기를 만들어냈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영화 상영 외에도 SF영상축제에서는 세계적인 프로덕션 전문가들을 초청해 최신 CG 기술 및 특수효과 제작과정을 살펴 볼 수 있는 FX컨퍼런스를 준비했다.




홈페이지 전문업체 - 오케이웹


   

 
miwit.com sir.co.kr DNS Powered by DNSEver.com
발행인:우성봉 / 편집인: 박찬보 / 발행일자 :2004년 3월10일 / 등록번호:서울 다 06269
주소: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101안길2(잠원동 11-6번지)4층 / TEL:02-546-5742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경욱
Copyright ⓒ 한국문화예술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