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한국인이 좋아하는 팝의 거장, 맨해턴스-보니 타일러-레오 세이어 합동 콘서트
기자 : 최인영 날짜 : 2012-04-16 (월) 11:36
5월 12일, 13일 양일간 세종문화회관에서는 70년대와 80년대 최고의 팝 뮤지션들이 모여 빌보드와 아카데미 수상 곡 등 최고의 음악으로 열정과 감동을 선사할 “불멸의 팝 콘서트를 개최한다고 음악콘텐츠 전문회사인 ㈜뮤직컴퍼스(대표이사 한필웅 / www.musiccompass.kr)가 밝혔다.


이번 콘서트는 팝을 사랑하는 국내 팬들에게 오랜 시간 동안 사랑 받고 있는 ‘키스 앤 세이 굿바이(Kiss And Say Goodbye)’의 주인공인 리듬 앤 블루스 보컬 그룹 ‘맨해턴스’, ‘강력하고 드라마틱한 허스키 보이스의 대표 여성 보컬리스트이며 1983년 빌보드 1위를 차지한 ‘토털 이클립스 오프 더 하트(Total Eclipse of the Heart)’’의 주인공이자 아카데미 주제가상의 주인공인 보니 타일러, 영국 출신의 감미로운 발라드 가수인 ‘웬 아이 니드 유(When I need you)’의 레오 세이어가 출연해 열정과 감동의 무대를 선보이게 된다.

1962년에 결성된 맨해턴스는 이번 첫 내한 공연에서 이별의 슬픔과 아픔까지도 아름답게 미화한 완벽한 보컬 하모니를 들려줄 예정이다. 70년대를 풍미했던 5인조 실력파 소울 재즈 그룹으로 부드러운 감성과 감미로운 소울 발라드인 ‘키스 앤 세이 굿바이(Kiss And Say Goodbye)’, ‘샤이닝 스타(Shining Star)’ 와 같은 주옥 같은 여전히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또한 심장을 터트릴 만큼 파워풀한 가창력과 허스키 보이스로 80년대 팝계를 휩쓸었던 최고의 여가수 보니 타일러의 첫 내한공연 무대도 준비되어 있다. 격정적인 환희와 감동을 전하는 목소리로 ‘여성판 로드 스튜어트(Rod Stewart)’로 불리며 전 세계적으로 유명세를 떨친 그녀의 매력적인 보이스를 감상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부드럽고 감미로운 목소리로 영국 팝 역사에 길이 남을 뮤지션, 레오 세이어의 무대도 즐길 수 있다. 10년 만에 다시 내한하는 레오 세이어는 ‘모어 댄 아이 캔 세이(More then I can say)’, ‘웬 아이 니드 유(When I need you)’ 등의 명곡으로 7080세대의 사랑의 메신저 역할을 했던 감성적인 싱어송라이터. 그의 아름다운 목소리와 차분하면서 열정적인 무대는 잊고 지냈던 옛 추억에 잠길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이번 콘서트를 공동 주최·주관하는 KBS미디어와 ㈜뮤직컴퍼스의 관계자는 “팝의 전설들을 기적처럼 모두 한 곳에서 만나볼 수 있는 “불멸의 팝 콘서트”는 가족의 달인 5월에 부모님과 함께 불후의 명곡들을 생생한 현장감을 통해 즐길 수 있는 축제의 자리이며, 7080세대의 추억과 그리움을 되살려 줄 공연이 될 것이다.”라며 기획의도를 밝혔다.

티켓은 VIP석 27만 5천원, R석 19만 8천원, S석 16만 5천원, A석 13만 2천원, B석 8만 8천원으로 인터파크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자세한 공연 관련 문의는 ㈜뮤직컴퍼스 02-2052-1386으로 하면 된다.




홈페이지 전문업체 - 오케이웹


   

 
miwit.com sir.co.kr DNS Powered by DNSEver.com
발행인:우성봉 / 편집인: 박찬보 / 발행일자 :2004년 3월10일 / 등록번호:서울 다 06269
주소: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101안길2(잠원동 11-6번지)4층 / TEL:02-546-5742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경욱
Copyright ⓒ 한국문화예술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