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독일 한국문화원 ‘베를린 한국독립영화제’ 온라인 개최
기자 : 마민석 기… 날짜 : 2020-11-22 (일) 17:32


베를린 한국독립영화제포스터.

23~126개막작 바람의 언덕등 극영화 8·다큐 1편 상영 

주독일 한국문화원이 독립영화제를 개최한다. 베를린 전역에 한국 독립영화를 소개하는 창구 역할을 꾸준히 해 온 것으로 평가받는 베를린 한국독립영화제(기존 대한독립영화제)가 올해는 온라인으로 관객을 만난다.

상영작은 극영화 8, 다큐영화 1편으로 코로나로 지친 관객들의 마음을 달래줄 것으로 기대된다.

코로나19라는 전대미문의 감염병의 세계적 유행 사태 속에서 관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기 위해 모색한 방안이다.

4회 베를린 한국독립영화제 상영작은 오는 23일부터 126일까지 k-movie.kulturkorea.org에서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개막작은 베를린 한국독립영화제와 인연이 깊은 박석영 감독의 작품이다.

4년 전 스틸 플라워로 베를린을 찾았던 박석영 감독이 이번엔 바람의 언덕으로 영화제의 문을 연다.

영화는 헤어졌던 엄마와 딸의 재회를 통해 가족이란 존재와 인간 본연의 외로움을 들여다본다. 차가운 바람을 맞으며 살아가던 엄마와 딸은 서로를 인정하고 받아들일 수 있을까. 배경인 강원도 태백은 영화의 또 다른 볼거리다.

어려운 사회적 상황으로 인해 취업이나 결혼 등 여러 가지를 포기하며 살아가는 ‘N포세대’. 영화 메이트는 이런 N포세대의 고민을 두 남녀의 관계를 통해 추적한다. 관계에 더 이상 상처받기 싫은 남자와 가진 건 마음뿐인 여자의 엇갈린 연애 이야기가 달콤씁쓸하게 담겼다.

영화 여자들에도 청춘들이 등장한다. 한 번도 자신의 글을 완성해보지 못한 작가 시형이 우연히 마주친 여자들을 통해 이야기를 완성해가는 과정을 코믹하고 감성적으로 풀어냈다.

올해 영화제에는 가족의 의미를 묻는 다양한 작품이 포진됐다. ‘이장은 아버지의 묘 이장을 위해 모인 오남매가 겪는 좌충우돌 스토리다. 한국 가부장제의 허와 실을 위트있고 날카롭게 그려낸 작품이다.

집 이야기에는 관계가 소원해진 부녀가 등장한다. 이들 사이 벌어진 시간의 공백을 채우는 건 집 곳곳에 스며 있는 기억이다. 집이 하나의 캐릭터로 극 전반에 밀도 높게 침투해있다.

해피뻐스데이의 가족 구성원들은 뭔가 나사가 하나씩 빠져 있는 인상이다. 캐릭터만큼 가족사도 충격적이고 파격적이다. 불편할 수 있는 소재를 위트와 공감으로 버무려낸 연출력과 배우들의 호연이 인상적이다.

실험적이고 독창적인 작품을 선호하는 관객이라면 프랑스 여자임신한 나무와 도깨비를 주목할만 하다.

프랑스 여자는 프랑스 파리와 한국 서울의 경계, 과거와 현재의 경계, 꿈과 현실의 경계를 떠도는 여자의 이야기다. 경계에 놓인 여자의 혼란을 따라가던 영화는 관객을 전혀 예상하지 못한 지점으로 데려다 놓는다. 섬세한 심리 묘사가 돋보인다.

기지촌 여성의 사연을 담은 임신한 나무와 도깨비는 다큐멘터리와 극영화 사이를 거침없이 오가는 과감한 작품이다. 시네필들이 특히 반길만하다.

평생 영화만 바라보고 살아왔는데, 그런 영화로부터 하루아침에 버림받는다면? ‘찬실이는 복도 많지는 막막한 앞날에 대한 두려움을 품고 살아가는 이들에게 용기를 내라고 다독여 주는 영화다. 엔딩 크레딧이 올라갈 때면 지독한 반어법 같기도 한 영화 제목에 괜한 위안을 받는다. 코로나19 시대에 알맞게 도착한 영화다.

베를린 한국 독립영화제는 지난 해까지 3차례 영화제를 개최하는 동안 오프라인에서 한국 독립영화를 사랑하는 현지 관객들과 만났다. 금년 4회 독립영화제는 코로나로 인해 온라인으로 개최하게 됐다.

새로운 실험이지만 그 사이 어느 정도 일상이 돼버린 온라인을 통해서 한국독립영화제가 독일 현지 관객들과 계속 만날 수 있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하며 한국독립영화제 팬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기대한다.

문의: 주독일한국문화원 문화2+49-30-26952-145.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홈페이지 전문업체 - 오케이웹


   

 
miwit.com sir.co.kr DNS Powered by DNSEver.com
발행인:우성봉 / 편집인: 박찬보 / 발행일자 :2004년 3월10일 / 등록번호:서울 다 06269
주소: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101안길2(잠원동 11-6번지)4층 / TEL:02-546-5742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경욱
Copyright ⓒ 한국문화예술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