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식약처, 김밥·분식집 3000곳 위생관리 실태 집중 점검
기자 : 마민석 기… 날짜 : 2021-08-06 (금) 15:30


9일부터 20일까지 17개 지자체와 함께 실시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전국의 분식 취급 음식점 3000곳을 대상으로 위생관리 실태 점검에 나선다.

식약처는 잇단 폭염에 식자재 등으로 인한 식중독 발생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9일부터 20일까지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김밥 등 분식 취급 음식점의 위생관리 실태를 집중 점검할 예정이라고 6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최근 김밥 등 분식으로 인한 식중독 발생 사례가 있어 식중독을 사전에 예방하는 한편, 방역과 보건의료 현장에서 코로나19 대응에 총력을 기울일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기 위해서 당초 4분기에 계획된 점검 일정을 3분기로 앞당겼다.

주요 점검 내용은 식품, 조리시설 등 위생적 취급 기준 준수 여부 원료 등 보관기준 준수 여부 유통기한 경과 제품 보관·사용 여부 부패·변질·무표시 원료 사용 여부 등 식품위생법 준수 여부 출입자 명부작성, 주기적 환기·소독 등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 여부 등이다.

또한 조리식품(김밥)을 수거해 살모넬라, 장출혈성 대장균, 리스테리아 모노사이토제네스 등 식중독균 항목에 대한 검사도 함께 한다.

식약처는 이번 점검으로 김밥 등 국민 다소비 분식류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고의적인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행정처분 등 엄정하게 조치해 안전한 먹거리 환경을 조성하기로 했다.

기온이 상승하는 여름철을 맞아 식중독 등 식품안전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손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 세척·소독하기, ·도마 등 구분 사용하기, 보관온도 지키기 등 식중독 예방 6대 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

식약처는 영업자에게 조리종사자 손세척 원재료·조리기구의 철저한 세척·소독 충분한 가열·조리 지단 등 원재료에 대한 보관온도 준수 등을 당부했다

식약처는 아울러 국민들에게도 손씻기, 김밥 등 변질되기 쉬운 조리음식은 가능한 빠른 시간 내에 취식하는 등 여름철 식중독 예방에 각별히 주의할 것을 강조했다.

문의 :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안전정책국 식품관리총괄과(043-719-2054)



홈페이지 전문업체 - 오케이웹


   

 
miwit.com sir.co.kr DNS Powered by DNSEver.com
발행인:우성봉 / 편집인: 박찬보 / 발행일자 :2004년 3월10일 / 등록번호:서울 다 06269
주소: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101안길2(잠원동 11-6번지)4층 / TEL:02-546-5742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경욱
Copyright ⓒ 한국문화예술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