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김 총리 “수도권 의료대응 여력 거의 소진…재택치료 늘려야”
기자 : 마민석 기… 날짜 : 2021-11-25 (목) 12:08


김부겸 국무총리가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일상회복지원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단계적 일상회복 대가 만만치 않아방역상황 급속히 악화

 

김부겸 국무총리는 25일 단계적 일상회복 이후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최근 상황과 관련 수도권만 놓고 보면 의료대응 여력이 거의 소진된 상황이라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차 일상회복지원위원회를 주재한 자리에서 수도권을 중심으로 특히 고령층의 감염 확산이 집중되면서 중증환자와 사망자가 급증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김 총리는 단계적 일상회복의 첫걸음을 뗀지 4주가 지나고 있다온전한 회복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식당과 상점을 찾는 손님들이 늘면서 많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께서 코로나 이전과 같이 다시 바빠졌고 영화관, 공연장, 스포츠 경기장 등에 관중들이 늘면서 조금씩 활기를 되찾아 가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러나 그 대가가 만만치 않은 것 같다이러한 온기를 제대로 느낄 새도 없이 방역상황이 급속히 악화되고 있는 것도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어렵게 시작한 발걸음을 지금 당장 되돌려야 한다는 의견까지도 나올 수 있겠지만 단계적 일상회복을 지탱해줄 만큼 현재의 의료대응 체계가 갖춰져 있는지, 그리고 개선한다면 무엇을 먼저 보완해야 할지에 대한 논의도 중요하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일상회복 과정에서 확진자가 급속히 늘더라도 의료체계에 큰 부담을 주지 않으면서 중환자 치료에 집중하기 위해서는 재택치료가 더 확대될 필요가 있다어떻게 하면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는 재택치료 체계를 구축할 것인지에 대한 고민도 함께 나눠달라고 요청했다.

단계적 일상회복 이후 감염이 증가해 최근에는 확진자의 절반을 넘어선 60세 이상 고령층과 아동·청소년층의 방역관리를 강화할 수 있는 여러 가지 대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모아달라정부는 오늘 위원회의 의견을 토대로 다시 한번 심사숙고해 내일 중대본에서 앞으로의 단계적 일상회복 진행방향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 상황에 대한 냉철한 진단과 함께 어떻게 행동할지에 대해서도 지혜로운 판단을 요청드린다고 거듭 당부했다.



홈페이지 전문업체 - 오케이웹


   

 
miwit.com sir.co.kr DNS Powered by DNSEver.com
발행인:우성봉 / 편집인: 박찬보 / 발행일자 :2004년 3월10일 / 등록번호:서울 다 06269
주소: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101안길2(잠원동 11-6번지)4층 / TEL:02-546-5742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경욱
Copyright ⓒ 한국문화예술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