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국립세계문자박물관, 내년 5월 인천 송도 개관
기자 : 마민석 기… 날짜 : 2022-03-19 (토) 17:37


국립세계문자박물관 조감도
. (사진=문화체육관광부)

 

문체부, 건립 전담반 사무실 현판식첫 전시 주제 문자와 문명의 위대한 여정

 

국립세계문자박물관이 내년 5월 개관을 목표로 준비에 박차를 가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인천 미추홀타워(송도동)에서 국립세계문자박물관 건립 전담반(이하 전담반)’ 사무실 현판식을 개최했다고 18일 밝혔다.

202012월에 출범한 전담반은 국립세계문자박물관의 건축공사, 문자 관련 자료 수집, 전시 설계 및 제작·설치 등 박물관 건립업무 전반을 담당하고 있다.

그동안은 국립한글박물관에 사무실을 임시로 마련해 업무를 진행해왔으나, 건립 현장 지도·감독을 강화하고 업무를 좀 더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인천시의 협조를 받아 송도 현장으로 사무실을 이전했다.

국립세계문자박물관은 창의성, 소통성, 다양성 등 세계 문자의 가치를 확산하고 세계 문화의 다양성에 대한 인식을 높이며 상호 이해 증진을 목표로 계획됐다.

201911월에 착공했으며, 현재 65%의 공정을 보이며 차질 없이 건축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전시공사 또한 지난해 12월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다음 달부터 본격적으로 현장 설치 작업을 이어갈 계획이다.

국립세계문자박물관 개관과 함께 첫 번째로 선보일 전시 주제는 문자와 문명의 위대한 여정이다. 신의 형벌로서 인류에게 닥친 대홍수 이야기를 최초로 담고 있는 쐐기문자 점토판’, 문자 대중화와 인쇄술의 측면에서 인류 역사 발전에 크게 기여한 구텐베르크 42행 성서등을 대표적으로 전시해 인류의 가장 위대한 발명품인 문자를 소개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인천 출신으로 송암 박두성이 만든 훈맹정음관련 점자 유물, 강화도와 관련된 재조대장경’, ‘외규장각 의궤’, ‘조선왕조실록 정족산사고본등도 전시할 계획이다.

현판식에 참석한 이진식 문체부 문화정책관은 국립세계문자박물관이 내년 5월에 개관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세계와 소통할 수 있는 열린 박물관을 만들 수 있도록 전시 콘텐츠를 확보하는 데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의 :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예술정책실 국립세계문자박물관 건립 전담반(070-7871-2555)



홈페이지 전문업체 - 오케이웹


   

 
miwit.com sir.co.kr DNS Powered by DNSEver.com
발행인:우성봉 / 편집인: 박찬보 / 발행일자 :2004년 3월10일 / 등록번호:서울 다 06269
주소: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101안길2(잠원동 11-6번지)4층 / TEL:02-546-5742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경욱
Copyright ⓒ 한국문화예술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