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한국어 수업부터 문화 체험까지…‘메타버스 세종학당’ 정식 운영
기자 : 마민석 기… 날짜 : 2023-02-07 (화) 22:22

메타버스 세종캠퍼스 전체 맵.(사진=문화체육관광부)

세종학당 수강생 202750만 명까지 늘릴 초석

 

메타버스 세종학당으로 언제 어디서나 한국어를 말하고 배울 수 있게 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7일 세종학당재단과 함께 올해부터 메타버스 세종학당(http://ksif.zep.site)’을 정식으로 운영하고, 이를 기념하는 행사를 이날 오후 4시 서울 동대문구 콘텐츠문화광장에서 연다고 밝혔다.

기념행사에는 최수지 문체부 청년보좌역과 2030 자문단, 재단 홍보대사인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독일), 알베르토 몬디(이탈리아), 럭키(인도) 씨가 함께할 예정이다.

문체부와 재단은 외국인 한국어 학습자들이 언제, 어디서든지 한국어로 자유롭게 소통하고 동시에 K-컬처를 체험할 수 있는 메타버스 세종학당을 구축했다.

 

현지에서 한국어를 배우고자 하는 세종학당의 수강 대기자 수가 1만 명(지난해 9월 기준 9,148)에 육박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할 때, ‘메타버스 세종학당은 잠재적인 한국어 학습 수요자들의 한국어 학습에 대한 진입장벽을 낮추는 중요한 기반이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메타버스 세종학당은 세계적으로 연대의 가치를 구현하기 위해 개발도상국 등 정보기술 기반이 상대적으로 취약한 국가에 거주하고 있는 학습자들도 서비스를 이용하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구축했다.

3차원(3D)보다 대규모의 동시접속자 수를 수용할 수 있는 2차원(2D) 그래픽 기반의 무료 플랫폼을 선정하고, (Web) 기반으로 구성해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는 여건이라면 누구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메타버스 세종학당한국어 수업이 진행되는 강의동, K-컬처를 체험할 수 있는 문화체험동, 대규모 행사가 열리는 행사동 등으로 구성된 캠퍼스 공간한국 일상생활을 체험하면서 한국어 말하기 활동을 할 수 있는 마을 공간으로 이루어져 있다.

마을 공간에는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서울역, 한강공원, 광장시장 등 한국의 대표적인 명소도 있어 외국인들의 한국 방문에 대한 의욕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각 공간은 현지 세종학당에서 실제로 활용하고 있는 기본교재인 세종한국어 회화(재단 발간)’의 학습 과정과 긴밀하게 연계해 구성한 만큼 학습자들은 다양한 대화 공간에서 몰입감 있게 말하기 연습을 할 수 있다.

문체부와 재단은 지난해 1125일부터 1231일까지 메타버스 세종학당을 시범 운영했으며, 서비스 공개 당일 4643명이 방문한 것 외에도 123개국에서 일일 평균 학습자 480명이 접속해 한국어로 소통하는 성과를 얻었다.

파라과이에서 메타버스 세종학당을 이용한 루지아는 방명록 기능을 활용해 한국어로 메타버스로 한국어를 연습하는 게 재미있다. 덕분에 K-컬처에 대해 더 알고 세계에서 온 사람들이랑 대화하면서 좋은 시간을 보냈다고 말했다.

메타버스 세종학당 정식 운영 기념행사는 전 세계인들이 메타버스에서 뜻깊은 순간을 함께할 수 있도록 콘텐츠문화광장 현장뿐만 아니라 메타버스와도 연계해 진행한다.

재단 홍보대사인 다니엘 린데만, 알베르토 몬디, 럭키 등 3인은 문체부 2030 자문단과 함께 메타버스 세종학당캠퍼스를 탐방하고 시범 운영 당시에는 공개하지 않았던 방 탈출 지도()를 새롭게 체험할 계획이다.

또한 메타버스 참여자들도 함께할 수 있도록 한국 전통놀이인 제기차기와 한국어 OX 퀴즈 이벤트를 진행하고, 축하공연으로 퓨전 국악을 선보인다.

정식으로 운영하는 메타버스 세종학당에서는 방 탈출 지도() 외에도 한국 생활을 실감 나게 체험할 수 있는 한국생활 360° 가상현실(VR) 영상’ 2종을 먼저 새롭게 공개한다.

이후 매월 순차적으로 한국민속체험마을, 놀이동산 등의 새로운 지도()한국생활 360° 가상현실(VR) 영상’ 12, 한국어·K-컬처 체험 게임 콘텐츠 3종을 공개해 이용자들에게 새로운 즐길 거리를 계속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문체부는 올해 국외 한국어·한국문화 확산을 위한 대표 브랜드인 세종학당관련 예산으로 전년 대비 30억 원 증액한 562억 원을 반영했다.

윤성천 문체부 문화예술정책실장은 최신 기술을 활용한 메타버스 세종학당을 통해 전 세계인이 더욱 쉽게 한국어를 학습할 기회가 무한히 확장됐다지난해 15만 명 정도였던 세종학당 수강생 수를 2027년까지 50만 명으로 증대할 초석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문의: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예술정책실 국어정책과(044-203-2532)



홈페이지 전문업체 - 오케이웹


   

 
miwit.com sir.co.kr DNS Powered by DNSEver.com
발행인:우성봉 / 편집인: 박찬보 / 발행일자 :2004년 3월10일 / 등록번호:서울 다 06269
주소: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101안길2(잠원동 11-6번지)4층 / TEL:02-546-5742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경욱
Copyright ⓒ 한국문화예술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