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ciety] ‘응팔’시대, 최저임금으로 15.2시간 일해야 ‘바나나 반송이’
기자 : 전은미 날짜 : 2015-11-27 (금) 13:16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이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알바천국이 그 당시 주된 소비활동을 위해 필요한 근무시간(최저임금 기준)을 2015년도 현재와 비교·정리하여 발표했다.
 
‘응팔’의 배경인 1988년은 최저임금제도가 최초로 시행되던 해로 책정 금액은 462원이었다. 현재최저임금(5,580원) 대비 12분의 1, 당시 ‘빅맥세트’ 가격(2,400원)에 비해서는 5분의 1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서울에서 부산가는 새마을호를 타기 위해서는 31시간(현재 7.6시간)을 일해야 했으며, 응팔 속 쌍문동 소꿉친구들이 간절히 원했던 ‘피자 한 판(M사이즈)’의 경우 18.2시간(현재 3.4시간)이나 일해야 먹을 수 있었다..
 
특히 얼마 전 비싼 가격으로 누리꾼들의 큰 관심을 모았던 ‘응팔시대’ 바나나의 경우, 15.2시간을 일해도 반송이(약 1kg)밖에 구매 할 수 없는 것으로 확인돼 그 시절 바나나가 얼마나 귀한 과일이었는지를 재차 가늠케 했다.
 
이와 함께 1988년 최초로 개장한 ‘서울랜드’ 입장권 가격은 2,500원으로 5.4시간을 일해야 구매할 수 있었으나, 당시에는 ‘자유이용권’ 같은 패키지 상품이 따로 없어 모든 시설을 이용하려면 성인 기준 26,500원(1988년,동아일보)이 필요, 무려 57시간을 일해야 했다.
 
또한 극장에서 영화 한 편을 보기 위해서는 6.5시간(3,000원), 치킨 1마리(4,500원)를 시켜먹기 위해 9.7시간의 땀을 흘려야 했다.
 
이 밖에 눈에 띄는 점은 1시간 일해도 ‘짜장면 한 그릇’ 조차 사먹지 못했다는 것. 1988년 기준 보통 700원 정도 하던 짜장면은 1.5시간의 근무시간을 필요로 했다.
 
‘택시 기본요금’과 ‘담배 1갑’도 마찬가지였다. 두 품목 모두 600원으로 저렴한 시절이었지만 1시간 정도 일해서는 지불이 어려웠다.

이처럼 ‘응팔’시대와 비교해봤을 때 다가오는 2016년도 최저임금(6,030원)은 13배나 올랐지만, 1시간 일해도 ‘빅맥세트’ 하나 사먹지 못하는 상황에는 변함이 없어 여전히 아쉬운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또한, 알바천국 조사 결과 알바생 5명 중 1명은 최저임금을 보장 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져 근로기준법 준수를 위한 대책 마련이 필요한 상황이기도 하다.
 
이에 현재 알바천국은 ‘최저임금 미달’등의 피해로부터 알바생들을 보호하기 위해 근로계약서 작성 독려 캠페인 ‘Do Write, Do right’을 대대적으로 펼치고 있다.
 
알바천국은 자체 제작한 근로계약서를 구직자가 언제든 다운로드 할 수 있게끔 홈페이지에 공시해놨으며, 청년들이 가장 많이 일하는 업종인 ‘카페’를 중심으로 매장 내 근로계약서를 배포·비치함으로써 알바생을 포함한 방문하는 모든 고객들이 손쉽게 근로계약서를 접하고 그 중요성을 인식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홈페이지 전문업체 - 오케이웹


   

 
miwit.com sir.co.kr DNS Powered by DNSEver.com
발행인:우성봉 / 편집인: 박찬보 / 발행일자 :2004년 3월10일 / 등록번호:다00005
주소: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101안길2(잠원동 11-6번지)4층 / TEL:02-546-5742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경욱
Copyright ⓒ 한국문화예술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54.81.44.140'

1017 : Can't find file: 'g4_login.MYI' (errno: 2)

error file : /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