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ciety] HWPL, 제 22차 순방중 알바니아 '공산주의 정권붕괴 25주년 기념 국제회의'에 참석
기자 : 김성혜 날짜 : 2015-12-12 (토) 13:04



(사)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이하 HWPL) 이만희 대표가 지난 1일 떠난 제22차 세계평화 순방중 현재 분쟁중인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을 비롯해 동유럽 알바니아를 방문해 세계평화를 위한 해법을 제시하며 큰 관심을 이끌었다.

이 대표는 팔레스타인 마흐무드 압바스 자치정부 수반과 알바니아 부야르 니샤니 대통령을 비롯한 동유럽 정치 지도자들과 평화 회담을 갖고 HWPL의 평화 정책인 전쟁종식을 위한 국제법안 제정에 동참할 것을 촉구했다.

HWPL측은 이만희 대표와 (사)세계여성평화그룹(이하 IWPG) 김남희 대표가 제22차 세계평화 순방중 알바니아 부야르 니샤니 대통령의 초청으로 지난 8일(현지시각) 열린 '공산주의 정권붕괴 25주년 기념 국제회의'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 자리에서 남북의 분단 현실을 알리고 세계 평화를 이루기 위한 국제법안 제정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것을 요청했다.

부야르 니샤니 대통령은 동유럽 혁명으로 공산주의가 붕괴되고 알바니아가 독립한지 25주년을 기념해 이날 행사를 마련, 직접 주관했다. 행사에는 코소보 아티페테 야하가 대통령, 크로아티아 스테판 메시치 전 대통령, 터키 메블뤼트 차우쇼을루 전 부총리 등 유럽 전현직 정치‧사회‧종교 지도자 80여 명이 참석했다.

이 대표는 "대한민국은 남북이 양단되고 분열되었으며 북한은 아직 공산주의 정권에서 해방되지 못했다"고 안타까움을 표하면서 "국제법을 제정하여 전쟁을 없애고, 분쟁의 원인이 되는 종교가 대통합을 이뤄야 한다"고 호소했다.

아울러 "한반도의 평화통일과 전쟁종식 나아가 세계평화를 이루기 위해 HWPL와 세계여성평화그룹, 국제청년그룹의 활동에 적극적으로 협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김 대표는 "평화는 다른 사람의 일이 아니며 지금 저와 여러분의 일, 그리고 우리 자녀들의 문제"라며 "테러와 전쟁의 해결책은 더 이상 총이 아닌 강력한 평화의 연합과 전쟁을 종식짓는 법제화"라고 강조하며 여성 참가자들에게 IWPG와 함께 평화운동에 참여할 것을 요청했다.



홈페이지 전문업체 - 오케이웹


   

 
miwit.com sir.co.kr DNS Powered by DNSEver.com
발행인:우성봉 / 편집인: 박찬보 / 발행일자 :2004년 3월10일 / 등록번호:다00005
주소: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101안길2(잠원동 11-6번지)4층 / TEL:02-546-5742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경욱
Copyright ⓒ 한국문화예술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