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ciety] 청년과 중장년이 함께 하는 일자리를 고민하고 연구하는 강창훈 사무총장
기자 : 황종섭 날짜 : 2016-03-15 (화) 21:37

“19대총선 공약을 보면 각 정당이 청년실업 해소나 비정규직에 대한 공약을 쏟아내고 청년 비례대표를 공천하며 이슈를 만들기에 열을 올렸지만 정작 퇴직고령자를 대변하는 공약이나 비례대표는 없었습니다. 퇴직자의 재취업률이 5% 밖에 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우리 사회가 고령화 문제의 심각성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는 반증이라고 생각합니다.”

진흥원은 민간법인이라는 점을 십분 활용, 정부의 시선이 미처 닿지 못한 부분을 지적하고 국민의 관심을 모으는 것이 우선적인 사업이라고 강창훈 사무총장은 설명한다.

강창훈 사무총장은 최근 대기업이 골목까지 밀고 들어오며 동네상권의 싹을 자르는 현실을 꼬집었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경기악화와 물가상승 등 악조건 속에서도 베이비 붐 세대의 퇴직 등과 맞물려 올해 3월 자영업자의 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다소 늘었다. 창업을 준비하는 퇴직자들이 가장 많이 선택하는 업종이 골목상권, 즉 식당, 제과점, 커피숍, 편의점 등이다. 이렇다 보니 가장 큰 피해자에 퇴직자가 포함될 수밖에 없다. 

동반성장위원회 등을 포함한 관련 정부기관들은 대기업이 들어오지 말아야 할 업종을 분명히 정하고 강력히 막아야 합니다. 고령화사회가 더 진행된다면 대기업의 골목상권 진출로 영세 소상공인들은 더욱 큰 타격을 입게 되고 양극화 되면서 퇴직자들도 오갈 데가 없게 될 것입니다.”

이어 강창훈 사무총장은 대기업의 역할도 분명히 정했다.

퇴직 중고령자들이 귀촌귀농해서 마을기업을 만들고 상품을 생산하면 대기업은 유통단계를 잡아주는 것이 옳습니다.”

무분별한 창업도 경계해야 할 대상이라고 지적했다. 창업이 실패한 퇴직자들에게 돌이킬 수 없는 좌절을 안겨주는 현 상황을 지적한 것이다. 이 문제 해결을 위해서 강창훈 사무총장은 정부가 예산지원과 희생방안 마련으로 창업 실패의 완충역할을 해야 한다고 전재했다.



홈페이지 전문업체 - 오케이웹


   

 
miwit.com sir.co.kr DNS Powered by DNSEver.com
발행인:우성봉 / 편집인: 박찬보 / 발행일자 :2004년 3월10일 / 등록번호:다00005
주소: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101안길2(잠원동 11-6번지)4층 / TEL:02-546-5742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경욱
Copyright ⓒ 한국문화예술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