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화예술신문
[society] 9월 수출 7.7% 증가…코로나19 딛고 7개월 만에 반등
기자 : 마민석 기… 날짜 : 2020-10-02 (금) 15:12

 

4805000만달러로 총수출 400억달러+일평균 20억달러동시 달성
10개 주력품목·4대 수출시장 모두 증가세 전환무역흑자 2년만에 최고치

  수출이 7개월 만에 반등하며 올해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9월 수출이 작년 동기 대비 7.7% 증가한 4805000만달러를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수출이 증가세를 보인 것은 코로나19 이후 처음이며, 9월 수출 증가율 7.7%201810월 이후 23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9월 일평균 수출액도 올해 들어 최고치인 209000만달러로 집계돼 코로나19 이전 수준인 총수출 400억달러+일평균 수출액 20억달러를 동시에 달성했다.

수입도 코로나19 이후 첫 플러스를 기록한 가운데(+1.1%, 3917000만달러), 수출의 상대적 호조로 무역수지는 888000만달러로 5개월 연속 흑자를 낸 동시에 2년 만에 최고치를 달성했다.

15대 수출 품목 중 연간 최다인 10개가 플러스를 나타냈다.

우리 수출의 1~3(지난해 기준 35% 비중) 품목인 반도체(+11.8%), 일반기계(+0.8%), 자동차(+23.2%)23개월 만에 모두 플러스를 기록했다.

반도체와 더불어 가전(+30.2%), 이차전지(+21.1%)는 올해 최고실적을 거뒀고 바이오헬스(+79.3%)와 컴퓨터(+66.8%)1년 이상 연속 플러스를 기록했다.

자동차와 차부품(+9.4%), 일반기계, 섬유(+11.4%), 철강(+1.8%) 등은 코로나19 이후 처음 증가세로 전환했다.

지역별로는 최대 시장인 중국으로의 수출이 8.2% 증가하는 등 미국(+23.2%), EU(+15.4%), 아세안(+4.3%) 4대 시장이 23개월 만에 모두 성장세를 나타냈다.

특히 아세안은 코로나19 이후 7개월 만에 플러스로 반등했다.

성윤모 산업부장관은 어려운 여건에서도 9월 수출이 플러스가 된 것은 그 자체로도 큰 의미가 있지만, 세부 내용을 보아도 여러 면에서 우리 수출회복에 긍정적인 신호가 발견된다고 밝혔다.

성 장관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의 지속 확산, 화웨이 제재를 비롯한 미·중 갈등 등 리스크 요인이 상존하고 있어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조만간 수출 디지털 전환대책을 마련해 수출 전과정과 수출 지원 방식을 대대적으로 비대면·온라인 방식으로 전환할 계획이며, 코트라를 범부처 및 우리 기업들의 명실상부한 핵심 수출 플랫폼으로 혁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를 통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당면 위기를 극복함과 동시에 수출 저변을 확대해 기존 수출기업들은 새로운 시장과 새로운 품목을 발굴하고, 내수에 집중하던 기업들은 보다 쉽게 수출을 시작하고 실적을 쌓을 수 있는 기반을 만들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문의: 산업통상자원부 수출입과(044-203-4041)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홈페이지 전문업체 - 오케이웹


   

 
miwit.com sir.co.kr DNS Powered by DNSEver.com
발행인:우성봉 / 편집인: 박찬보 / 발행일자 :2004년 3월10일 / 등록번호:서울 다 06269
주소: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101안길2(잠원동 11-6번지)4층 / TEL:02-546-5742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경욱
Copyright ⓒ 한국문화예술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