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ligion] 감리교 ‘ 담임목사직 세습방지법’통과
기자 : 편집국장 날짜 : 2012-10-19 (금) 22:50




감리교가 기독교 교단들 중 처음으로 세칭목사세습방지법을 통과시켰다. 감리교는 제29회 임시 입법의회에서 장정개정위원회(위원장 권오서 목사, 장정개정위)는 장정 중 개체교회 담임자와 관련한 개정안을 상정했고, 총대들의 투표 결과 총투표자 390명 중 찬성 245명 반대 138, 기권 7명으로 세습방지법을 통과시켰다. 

감리교 장정 개정위는 오후 임시 입법의회가 속회되자 개체교회 담임자규정 개정안을 상정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개체교회 담임자는 구역 인사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감독 또는 감리사가 파송한다’(장정 제3편 제2장 제8절 제136)는 기존 법에 부모가 담임자로 있는 교회에 그의 자녀 또는 자녀의 배우자는 연속해서 동일교회의 담임자로 파송할 수 없다 부모가 장로로 있는 교회에 그의 자녀 또는 자녀의 배우자는 담임자로 파송할 수 없다는 조항이 신설됐다. 

김기택 임시감독회장은 이 개정안 통과여부를 총대들의 무기명투표를 통해 결정키로 했다. 투표 결과 개정안에 찬성하는 총대들이 더 많아 일명 세습방지법은 그대로 통과됐다. 

이번 감리교의 세습방지법 통과는 그동안 이미지가 한껏 실추된 감리교단에 희망을 던져주고 있다. 개정안이 나오자 예상했던 대로 총대들은 찬반으로 갈려 뜨거운 논쟁을 벌이고도 했다. 

개정안에 찬성한 한 총대는 시대마다 그 시대에 맞는 정신, 곧 시대정신이 있다. 감리교가 이를 반영하는 것은 시대적 사명이라며 이미 할 만한 교회는 다 세습을 했다. 오히려 늦은 감이 있다. 개 교회 사정이나 기타 소소한 것들은 차후 보완하더라도 이 자리에서 개정안을 통과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한 총대 역시 사회적으로나 종교적으로 모든 면에서 세습은 문제가 있다고 개정안 통과에 찬성했다. 

반대 여론도 많았다. “담임목사의 아들이라고 후임자가 될 수 없다는 것은 형평성에 어긋난다. 법으로 이를 강제한다는 것은 오히려 역차별 논란을 불러 올 수 있다는 것이다.
일부 큰 교회들 문제 때문에 시골의 작은 교회들에까지 불편을 줘선 안 된다. 농어촌교회들에선 아들이 아버지의 목회를 물려받는 경우가 흔하고, 또 그럴 수밖에 없는 사정도 있다는 의견도 있었다.


기자 이인혁 153hyuk@hanmail.net



 





홈페이지 전문업체 - 오케이웹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miwit.com sir.co.kr DNS Powered by DNSEver.com
발행인:우성봉 / 편집인: 박찬보 / 발행일자 :2004년 3월10일 / 등록번호:다00005
주소: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101안길2(잠원동 11-6번지)4층 / TEL:02-546-5742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경욱
Copyright ⓒ 한국문화예술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54.225.54.120'

1017 : Can't find file: 'g4_login.MYI' (errno: 2)

error file : /bbs/board.php